프라모델/제작기2011.03.27 00:29

참 오랜만에 프라모델을 조립하는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건드렸던것이 인피니티 저스티스고.. 먹선만 남은게 벌써 1년하고도 4개월이 다 되어가네요.

그 동안 이런저런 일이 많아서 못했었지만.. 드디어 다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사는 공간이 매우 좁다보니 MG나 PG를 만들기엔 애로사항이 많아서 SD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SD에는 관심은 많았지만.. 직접 만들어보는건 이번이 처음인거 같네요.

큰맘먹고 시작하는 SD 왠만한 부분도색까지는 해 볼 생각입니다.

일단 스타트는 최신작인 유니콘과 시난주.. 그중 유니콘입니다.




도착한 유니콘과 시난주.. 둘다 MG역시 가지고 있으며 제작은 유니콘만 해 본 상태입니다.
(시난주도 만들어야할텐데.. 언제 만들런지 ㅡㅡ;)





오늘 부터 만들어볼것은 이것입니다.
공구는 니퍼와 아트나이프.





런너샷 입니다.
MG나 PG만 주로 봐오던 저에게.. 상당히 적은양의 런너샷은 왠지 신선하군요.





언제부터 이랬는지 모르겠는데.. 보시면 런너부분이 부품과 굉장히 잘 붙어있습니다.
큰 사이즈의 프라에도 이게 적용되어있는질 모르겠네요.
아무튼 덕분에 아트나이프의 사용이 거의 없었습니다.





머리부분만 떼어내고.. 가벼운 도색을 위한 장비들





일단 스티커 부분만 도색한 상태입니다.
완전한 부분도색은 조립을 마친 뒤 이리저리 비교해보고 할 생각이에요.





완성된 머리.
입과 그 옆에 들어간 먹선은.. 래피도그래피가 잘 먹히나 실험해 본것인데요.
아무래도 마감재를 뿌리고 먹선을 하는게 나아보여서 일단 저대로 뒀습니다.





옆부분.. 디스트로이어 모드로 조립되고 있군요.





머리 뒷부분.. 뭔가 보입니다(접합선 이라는 녀석과 런너자국이라는 녀석이..)
물론 접합선은 수정할 생각이 없..는게 아니고 할 실력이 못됩니다.
나중에 런너자국정도는 지워줘야겠지요...






약간 위에서 찍어본 모습.




오랜만에 만들어보는 프라모델.. 거기에다가 처음 손대보는 SD이기에 참 신선한 느낌이었습니다.

역시 프라질을 하는것은 즐겁다는것을 다시한번 느꼈네요 ㅋㅋ

시간날때마다 부분부분 만들어 나갈거라서 언제쯤 완성될진 모르겠습니다만..

종종 이런글이 올라올겁니다.

4월 안으로 완성했으면 좋겠군요 ~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머기

티스토리 툴바